우리나라 고전소설의 백미라 할 수 있는 흥부전의 작품배경과 무대가 남원이라는 것이 밝혀져 남원이 춘향전과 함께 흥부전 등 실화의 발생지이며 판소리 문화의 근원지라는 자부심을 느끼게 하고 있다.

    흥부가의 '제비노정기'와 '박타령'등에 나오는 지명 등을 근거로 하여 1992년 경희대학교 민속학 연구소에 고증 용역을 의뢰하였는데 문학적 관심과 현진 조사 방법등으로 이루어진 조사연구에서 흥부전은 단순히 허구의 이야기가 아니라 현실에 바탕을 둔 설화를 중심으로 판소리를 짠 것으로 무대의 배경은 인월면 성산리와 아영면 성리를 중심으로 오래전 부너 전해 오는 설화(박첨지 설화, 춘보설화)와 지명 등을 분석한 결과 이곳 남원이 흥부전의 발상지로 판명되었다.

    또한 '박첨지 설화'에 근거하여 인월면 성산마을이 흥부와 놀부의 고향으로 '춘보설화'에 근거하여 아영면 성리 마을이 흥부가 형 놀부에게 쫓겨나 부자가 된 발복지로 밝혀졌고 지금도 두 마을에서는 언제부터인지 모르지만 삼월삼짇날 박첨지의 제사와 정월 보름달 춘보망제를 지내오고 있다.

출생지(성산마을)

    흥부 출생지로 알려진 남원시 인월면 성산마을은 복받은 땅인 만큼 아늑하고 정겨운 느낌의 마을이다.
    놀부의 모델로 알려진 박첨지의 묘를 비롯해 박첨지네 텃밭, 서당터가 있으며 마을 앞 소천에는 흥부의 제비를 나타내는 연상고가 있다.
    성산마을은 매년 삼월 삼짓날 박첨지의 제사를 지내고있다.

발목지(성리마을)

    남원시 아영면 성리마을은 흥부가 제비를 몰고 온 박씨를 심어 부자가 된 마을로 알려져 있다.
    지금도 지강정 모퉁이, 고군터, 공구재, 노디다리, 생금모퉁이, 아막성, 화초장, 바위거시, 희죽배미등 고전에 나왔던 지명이 남아 있다. 매년 정월 보름에 흥부를 가리는 춘보망제를 지낸다.